letters to library

11,700원 13,000원
기본 할인1,300원
결혼을 하게 되면서 이주한 필리핀, 미얀마, 러시아, 일본, 중국, 한국 총 6개국의 여성 9명(정유미, 수텟몬, 야마기시 아끼꼬, 안효주, 김동희, 아비가일, 엘사 에스피노실라, 사토 치카코, 배춘화)이 모여 만든 책입니다.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결혼이주여성의 그림책

letters to library는 필리핀, 미얀마, 러시아, 일본, 중국, 한국 총 6개국의 결혼이주여성 9명이 모여 만든 책입니다. 그리운 고향의 도서관으로 보내는 러브레터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본문을 한국어‧영어‧모국어 3개 국어로 기록했습니다. 엄마이기 전에 한 사람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주체적인 존재로 다음 세대에 전하고픈 각자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태어나 자란 곳은 모두 다르지만 <그림과 치유>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는 엄마라는 이름으로 연대하며 그림책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매일 분주하게 살아가건만 나를 위한 시간을 내기 어려운 엄마의 역할은 이들을 가정에 고립시키고 이는 언어의 성장을 더디게 만들었습니다. 사춘기에 접어든 아이들을 비롯해 가족들과의 언어적인 단절과 소외감이 더 커져갈수록 그 외로움은 짙어져만 갔습니다. 한참 시간이 흘러 아무렇지 않게 툭 그런 이야기를 꺼내 놓는 이들의 마음을 알게 되면서 우리의 이야기를 기록해 나가야겠다 다짐합니다.

 

완벽히 의사소통은 되지 않아도 눈빛으로 교감하며 가슴 속에 담아 둔 서로의 삶을 하나씩 풀어나갔습니다. 사춘기에 접어든 아이들과 언어의 장벽에 부딪힐 때 이제는 기억도 가물가물한 고향의 풍경을 떠올릴 때 저마다의 사연이 깃든 시간의 페달을 거꾸로 되돌리며 이 이야기를 기록하기로 결심합니다.

 

세대와 세대를 넘어 계속 전해지기를 바라며, 숨소리 하나 내지 않고 몰입해 글로는 다 전하지 못한 인생의 조각들을 그림으로 그려나갔습니다. 고향의 도서관에서 이 책을 펼쳐 볼 이들에게 세대와 국경을 넘어 이름 모를 당신에게 그 손끝에 소중하게 품어온 이야기가 닿기를 바라며 마음을 담아 전합니다.

 

Letters to Library is a picture book weaving stories of 9 women from 6 different countries of the Philippines, Myanmar, Russia, Japan, China, and South Korea who have migrated for marriage. Each of their stories are also their love letter to the libraries of their nostalgic hometown. So we recorded their stories in three different languages: Korean, English, and their respective first language. We collected each story that they wanted to pass down to the next generation as independent beings who hold the history of their own as an individual before being a mother. Although they were all born and raised elsewhere, banding together in solidarity under the name of mother through the program <Healing through Painting>, we published this picture book.

 

While these women work extra hard as they navigate through their everyday life in a foreign country, being a mother constrains their life within their family, eventually slowing down their opportunity to learn the necessary language for them to live in the country they settled in. Their loneliness only amplified as their children grew older into puberty and linguistic barriers alienated them from their own family. Hearing them tell their stories so indifferently and empathizing what they must have gone through after time has passed, we felt the need to record these stories. 

 

We exchanged meaningful encounters and shared each other's stories as mothers regardless of some challenges we’ve faced in communication. From running into linguistic barriers about their pubescent children to yearning for the now vague sceneries of hometowns in their memory, we were able to turn the clocks backwards and finally record our own stories.

 

With the hopes that these stories will be passed down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the untold moments of our lives that we couldn’t quite record through words were painted out in these pictures.

 

To all of those who will read this book in our nostalgic library, To all those we have yet to met beyond time and space, we warm-heartedly share these precious stories we’ve held onto until the day you will open these stories with your own fingertips. 

 

 

목차

엘사 에스피노실라 ELSA ESPINOCILLA from 필리핀

수텟몬 SU THET MON from 미얀마

배춘화 CHUNHWA BAE from 중국

안효주 HYOJU AN from 한국

야마기시 아끼꼬 YAMAGISHI AKIKO from 일본

아비가일 ABIGAIL ANDREVNA PICHAMONNAT from 러시아

사토 치카코 CHIKAKO SATO from 일본

김동희 DONGHEE KIM from 한국

정유미 YOOMI JEONG from 한국

 

 

배송 안내

결제 후 3일 이내에 배송이 시작됩니다. 

letters to library

11,700원 13,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